파주환경운동연합 > 알림마당 > 성명서/보도자료 > 서울철새보호구역시민조사단 발족

알림마당

서울철새보호구역시민조사단 발족

철새들의 쉴 곳을 지켜주세요

서울철새보호구역시민조사단 발족

○ 서울환경운동연합, 생명다양성재단, 중랑천사람들은 시민참여자들과 함께 2021년 11월 30일(화) 오후 2시, 중랑천 살곶이다리에서 한강의 지천에서 일어나는 난개발을 철저하게 감시하고자 ‘서울철새보호구역시민조사단’(이하 시민조사단)을 발족했다.

○ 지난해 10월 양천구청이 안양천 철새보호구역에 호안블럭 공사를 실시하면서 철새보호구역의 생태계가 훼손되자, 행정기관의 관행적인 하천관리에 안타까움을 느낀 시민들은 안양천철새보호구역시민조사단(이하 안양천 시민조사단)을 꾸려 활동했던 바 있다.

○ 안양천 시민조사단은 2020년 12월 11일부터 2021년 2월 10일까지 1주일 간격으로 9차례의 정기 모니터링을 시행하였는데, 그 결과 전년도에 비해 물새류의 철새보호구역 도래 개체수가 급격하게 감소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. 새들은 천적을 피해 안전히 휴식하고 먹이를 찾을 수 있는 환경이 중요한데, 호안공사의 영향으로 새들이 몸을 숨기고 쉬어 갈 갈대숲이 사라졌기 때문이다.

○ 이에 안양천 시민조사단은 조사결과를 발표하며 △호안블럭 추가 공사계획 백지화 △관행적인 호안블럭 정비공사 중단 △시민참여 생태모니터링 실시 및 철새보호구역 복원방안 마련 등을 서울시에 제안하였고, 서울시는 11월 초 ‘겨울철 철새보호구역 모니터링’에 ‘시민전문가’를 추천해 참여해 달라고 요청해왔다.

○ 시민조사단장을 맡은 최진우 환경생태연구활동가는 서울시의 요청에 대해 “시민 조사 데이터가 공적으로 인정된 첫 사례이자 철새보호구역 관리에 있어서 시민 조사 데이터가 공적으로 관리·인정되는 첫 출발점”이라고 평가하고, “다음해 2월 5일까지 안양천, 중랑천, 청계천 등 서울시 철새보호구역 3개소를 중심으로 철새보호구역의 철새 도래 현황과 서식지 안전성, 하천 및 생태계보호지역 관리의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”이라고 밝혔다.

○ 시민조사단은 서울을 찾은 철새들의 안전한 쉴 자리를 보호하고, 철새보호구역 보전관리에 다양한 시민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시민참여를 기반으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.

2021년 11월 30일

서울철새보호구역시민조사단

※ 문의 : 김동언 서울환경운동연합 생태도시팀장 010-2526-8743

파주환경운동연합

성명서/보도자료의 최신글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